티스토리 뷰

오랜만에 집으로 향하는 길이네요. 

무더운 날씨에 서울역에서 KTX를 타고 가는 여행이 시작되었어요!!! 

날씨도 무덥고 마음도 다소 무거운 몸을 이끌고 짐을 바리바리 싸들고 귀경하기!!

왜 마음이 무거울까요?

아마 포스팅을 보시다 보면 아실거에요 ㅋㅋㅋ

여행의 맛은 아마 식도락에서 시작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드네요. 저만 그렇지는 않겠죠? 

이 번 포스팅에서는 집까지 이동하면서 먹었던 식도락 여행기를 포스팅해보려 합니다.


서울역에 도착하자마자 가장 먼저 찾은 곳은 파리크라상이랍니다.

가장 먼저 선택한 얼그레이 페스츄리에요. 

한번도 먹어보지 못했지만 왠지 바삭할 식감에 달콤할 것 같아서 도전해보았답니다.

먹어보니 정말 바삭바삭하고 달콤한게 딱 제 스타일이더라고요.

와, 다음에도 나의 선택은 너닷!! (그래도 다음엔 앙버터도 한 번 먹어볼래요~)

정말 너무 맛있었어요.

얼그레이 페스츄리와 함께 주문한 수박크러쉬!!

요즘 수박이 너무 먹고 싶어서 항상 즐겨 마시는 아메리카노를 포기하고 선택한 녀석이죠.

상당히 비싼 가격의 음료지만 수박 특유의 시원함을 기대하고 주문했어요.

그런데 이게 왠일입니까?

직원분도 이 메뉴가 정말 맛있다고 했는데, 풋내도 심하고 심지어 맛도 없어요...

뽑기 실패 ㅜㅜ

다음부턴 그냥 아메리카노를 마시려고요.

아깝지만 수박크러쉬는 몇 모금 마시지 못하고 보내줘야만 했네요 ㅜㅜ


아쉽고 아까운마음을 뒤로하고 기차에 올랐어요.

KTX에 앉아 마음을 달래줄 책을 꺼냈습니다.

요즘 서점가에서 베스트셀러로 팔리고 있는 '박막례, 이대로 죽을 순 없다!!'

책이 술술 읽히는 스타일이더군요.

박막례 할머니의 삶에 대해서 옅볼 수  있었고, 얼마나 고생을 하셨는지 알 수 있었어요.

또한 유튜브를 하시면서 노년의 즐거움을 간접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.

손녀분이 정말 할머니와 친하고 잘 지내는 것 같아 부러웠어요.

책을 읽으면서 마실 음료도 따로 준비를 했는데요.

제가 좋아하는 스무디킹의 레몬 트위스트 스트로베리 음료랍니다.

딸기의 달콤함과 레몬의 새콤함이 잘 어우러진 음료라서 너무너무 좋아해요~

파리크라상의 수박크러쉬 때문에 상한 마음을 달래주는 최애 음료!!

서울역 스무디킹에서는 기차표를 보여주면 무료로 사이즈업을 해주더라고요.

그래서 사이즈업을 해가지고 내려오는 길 내내 시원하게 마시며 내려왔답니다.


당분간은 시골집에서 몇일 푹 쉬고 올라가야겠어요.

이제 전 백수니까 말이죠!!

백수라서 마음이 살짝 무겁긴 하지만 그래도 힘 낼거에요!!




추천 키워드 : 파리크라상 , 서울역 , 서울역KTX , 식도락여행 , 스무디킹 , 서울역 스무디킹 , 스무디킹 서울역 , 파리크라상 서울역 , 서울역 파리크라상


댓글
댓글쓰기 폼